신선낚시터에 대해 궁금한점이 있으실 경우 문의하세요

문의게시판

사철나무 그늘 아래

작성일 : 18-08-31 14:08
작성자 : 한소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 조회 : 146회 / 댓글0건
첨부파일이 없습니다

iriNUvP.jpg

 

사철나무 그늘 아래

 

이제는 홀로 있음이 만물 자유케하며

스물 두살 앞에 쌓인 술병 먼길 돌아서 가고

공장들과 공장들 숱한 대장간과 국경의 거미줄로부터

그대 걸어나와 서로의 팔목 야윈 슬픔 잡아 준다면

 

형제들은 출근에 가위 눌리지 않는 단잠의 베게를 벨 것인데

한 켠에선 되게 낮잠을 자버린 사람들이 나즈막히 노래불러

유행지난 시편의 몇 구절을 기억하겠지

 

나는 지증 가장 깊은 곳에 내려 앉은 물 맛을 보고

수액이 체관타고 흐르는 그대로 하나의 뿌리가 되어

나뭇 가지 흔드는 어깻짓으로 지친 새들의 날개와

부르튼 구름의 발바닥 쉬게 할 수 있다면

 

바빌론 강가에 앉아

사철나무 그늘을 생각하며 우리는

눈물 흘렸지요.

 

오랫동안 늙지 않고 배고픔과 실직 잠시라도 잊거나

그늘 아래 휴식한 만큼 아픈 일생이 아물어진다면

좋겠다. 정말 그랬으면 좋겠다.

 

굵직 굵직한 나무등걸 아래 앉아 억만 시름 접어 날리고

결국 끊지 못했던 흡연의 사슬 끝네 떨칠 수 있을 때

그늘 아래 앉은 그 것이 그대로 하나의 뿌리가 되어

 

그랬으면 좋겠다 살다가 지친 사람들

가끔씩 사철나무 그늘 아래 쉴 때는

계절이 달아나지 않고 시간이 흐르지 않아

 

좋겠다 사철나무 그늘 아래 또 내가 앉아

아무 것도 되지 못하고 내가 나 밖에 될 수 없을 때

 

좋을 것이다 그제서야 조금씩 시간의 얼레도 풀어져

초록의 대지는 저녁타는 그림으로 어둑하고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